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현대판타지소설 [골동품집 아들] 소설 리뷰

by mode-ni204972 2023. 7. 7.
반응형

<출처 : 네이버 시리즈>


2019 지상최대공모전 수상작!
가게에 도둑이 들어 몸싸움을 벌이다 우연히 쓰게 된 안경.
순식간에 안경의 형태는 없어지고, 온몸에 전류가 흐르면서 이상한 메시지가 보인다.
[1단계 ‘구매가격’이 제공됩니다.]
[ 15,000,000원 ]
그리고 이어지는 미션!
안경과 함께라면 돈 되는 골동품을 사는 것은 식은 죽 먹기다!
자신의 운명을 바꿔나가는 골동품집 아들 한지감의 성공스토리가 펼쳐진다.

 


골동품

골동품이란 말은 오래되었거나 희귀한 옛 물품이란 말을 가지고 있으며 오래되고 예술적 가치가 높아 수집의 대강이 되는 물품을 이야기한다. 한자로는 '骨董品'이라고 쓴다. 뼈 골자에 감독할 동자, 물건 품자를 사용하는 데 한자로만 보면 '뼈를 감독하는 물건'이란 말이 된다. 골동이라는 말은 옛 그릇을 뜻하는 홀동(匢董)이 와전되었거나 뼈를 장시간 고아서 끓인 국인 골동갱(骨董羹)이 오랫동안 애완된 고기(古器)에 비유되어 일컬어지면서 비롯되었다는 설이 있다.

옛 조선 시대에는 골동보다는 오래되었다는 옛 고자를 써서 고동이라고 표현하였으며

현재는 고미술품이라고 주로 불린다고 하니다.

 

골동품은 일반적으로 역사를 깊게 알지 못하는 일반적인 사람들에게는 로또와 같다고 볼 수가 있다.

길거리에서 또는 타지로 여행을 가서 기념품으로 접시나 도자기를 샀는데 알고 보니 역사적으로 뜻이 있는 물건이어서 샀을 때 가격의 10배 이상으로 팔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엔티크와 비슷한 느낌으로 골동품으로 인테리어를 할 수도 있다.

 

줄거리

주인공은 아버지가 운영하는 골동상에서 유년기부터 골동품에 대해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골동품을 어느 정도 알지만 골동품을 싫어하는 사람이다. 그러나 어느 날 한 사고로 인해 돈을 벌기 위해 아버지의 골동상에서 일을 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어느 한 안경을 쓰게 되었고 그 안경은 골동품의 산 가격, 추정가 등을 알려주었으며 그 정보를 토대로 재벌가 쪽에서 감정사로 살게 된다. 그러다가 옥션 즉 경매장에서 일을 하게 되고 경매사가 되었다가 갤러리를 운영하게 되고 나중에 안경을 빼앗기는데 알고 보니 안경에 나오는 정보는 어느 분야에 지식이 있어야 안경에 정보가 나오는 것이었고 주인공은 안경 없이도 승승 장구하게 되는 이야기이다.  

 

느낀 점

소설의 짜임새는 좋았다. 글을 읽을 때 어느 정도의 긴장감 덕분에 속도감있이 읽을 수 있었고 이야기를 길게 풀어나가지 않았기 때문에 지루하지 않았지만 다만 소재는 아쉬웠다고 생각한다. 감정사, 골동품과 같은 역사 관련 내용은 사전에 조사가 충분히 이루어진 상태에서 글을 집필해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조사가 다소 빈약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안경의 역할은 사용자의 경험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보이는데 안경이 주는 미션이라던가 일부 정보를 보면 아카식 레코드와 같이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정보를 알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어 약간의 위화감을 준다.

 예를 들면 화가가 죽으면 그 화가가 그린 그림들의 가치가 올라가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한다. 더 이상 세상에 추가되지 않기 때문이라는데 주인공은 '가격이 폭등할 예정'이라는 문구를 보고 사람이 죽는 다라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소유주가 누구인지도 알 수 있다는 것과 듣지도 보지도 못한 사람의 이름을 알려준다는 것에 대해 위화감과 작가의 무리수가 느껴졌다.

 내용의 신빙성 등을 생각하지 않고 읽으면 읽은 만한 소설이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