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현대 판타지 소설 [유학 중 쓴 소설이 대박났다] 소설 리뷰

by mode-ni204972 2023. 7. 7.
반응형

<출처 : 네이버 시리즈>

 


입대를 하고 처음으로 간 사지방에서 메일을 확인했다.
미국 유학 중 대충 끄적인 웹소설 정식 연재 요청 메일이었다.

 


 

 

줄거리

 

주인공이 미국 유학 중에 언어의 한계를 느껴 영어를 더 잘 사용하고자 블로그에 쓴 소설이 갑자기 뜨게 되었다.

미국의 유명한 출판사에서 계약을 하자 하여 계약을 하고 정식적으로 집필한 소설을 출판하는 이른바 전업 작가가 되었다.

부족한 실력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주인공의 소설을 보고 열광을 하고 소설이 영화화가 되면서 많은 인기를 얻게 되었다.

 과정 중에 번아웃과 실력의 부족함을 느껴 다른 소설을 집필을 하기도 하였고 그것마저도 사람들이 열광을 하였고 세계의 거장들을 만나 노하우와 주인공이 놓치고 있던 것을을 깨달으며 실력은 점점 좋아지게 된다.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다른 전업 작가들도 만나보고 사람들과의 이야기 속에서 소설의 재료를 얻기도 하며 스승을 만나기도 하고 제자도 만들며 동료 들고 만들게 된다. 팬들에게 과분한 선물을 받기도 하며 은둔고수처럼 정체를 숨기고 살고 싶었지만 유명 연예인들도 팬이 되었고, 미국의 대통령까지 팬으로 만드는 마성의 소설 덕분에 정체는 탄로 되었지만 주인공은 행보에는 어떠한 영향도 없이 그의 실력은 점점 좋아지고 사람들은 더욱더 열광을 하게 된다. 그러다가 6살 어린 갓 성인이 된 여자친구과 속도위반을 하여 그렇게 끝을 마무리한다.

 

감상평

뭐라고 할까 소설을 읽고 나서 생각이 드는 것은 주인공 여친이 나이는 어리지만 현명하다는 것인데 이게 바로 예쁘고 사랑스럽고 똑똑한 일등 신붓감이란 느낌이다. 아마 작가가 생각하는 신붓감이 주인공 여자 친구에게 투영된 거 같다.(이건 내 생각이다.)   주인공은 뛰어난 스토리를 만들어 내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다만 문법과 오타가 심한데 이것은 영어로 집필하다 보니 모국어가 아니어서 발생되는 일이라고 볼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의 이야기를 보고 듣고 도와주고 도움을 받고 스승을 만나고 제자를 만들고 이러한 과정 속에서 점차 성장해 나아가고 자신이 깨달을 것은 소설로 집필하여 사람들에게 자기가 느낀 것을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해주는 것 이것이 바로 글의 역할이다. 나는 중학교 때 글의 역할을 간접적 경험을 해주는 매개체라고 배웠다. 아마도 주인공이 집필한 글에는 사람의 희노애락이 잘 스며들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나도 이러한 경험을 해보고 싶으나 현실은 양산형 판타지 소설을 읽고 있는 사람 중 한 명이다....

 

 그래도 이 소설을 읽으면서 약간 감정적으로 슬프거나, 즐겁거나 하여 매우 재미있었다.

소설 속 시간 흐름은 약 5년도 안 돼 보이고 200화 정도밖에 안 돼서 더 집중력 있게 읽은 것 같다.

 그리고 주인공은 6살 연하를 그것도 여동생의 친구의 여동생과 연애를 하고 갓 성인이 되었는데 속도위반까지 해버린 쓰레기 중에 쓰레기이다. 그렇지만 자신이 한 행동을 책임지려고 하고 연령으론 어른이지만 정신적으로 어른이 아닌, 성숙하지 못한 상태에서 성숙해지고 어른이 되려고 하는 모습에 나는 감동을 하였다.

 자신의 감정이 무뎌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때 읽으면 좋은 소설인 거 같다.

 

반응형

댓글